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후 일자리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취업플러스

[벼룩시장 조사] 중장년 퇴직자, 재취업까지 얼마나 걸릴까? 2021.09.08



40세 이상 중장년 근로자 2명 중 1명은 퇴직 후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벼룩시장이 40세 이상 중장년층 1,141명을 대상으로 '경제활동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응답자의 69.4%가 '현재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54.5%는 '퇴직(권고사직, 명예퇴직 등 포함) 후 재취업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퇴직 후 재취업한 응답자들은 재취업에 성공하기까지 평균 13.8개월이 소요됐다고 답했는데요. 입사 지원한 횟수는 평균 7.5회였습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재취업에 성공하기까지 소요된 기간은 12개월, 입사 지원한 횟수는 8.1회로 조사됐습니다.


50대는 13.6개월간 7.3회, 60대 이상은 19.1개월간 6.4회로 나타나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취업에 소요되는 기간은 길어지고 입사 지원 횟수는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퇴직 후 재취업에 성공한 이들을 포함한 중장년 근로자의 월 평균 근로소득은 평균 264만원으로 집계됐는데요.

연령별로는 40대가 289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247만원, 60대 이상이 179만원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225만원, 남성이 303만원으로 남성의 월 평균 근로소득이 78만원 더 높았습니다.


고용형태를 살펴보면 정규직이 64.9%, 비정규직이 35.1%로 정규직 비중이 두 배 가량 높았으나,

퇴직 후 재취업한 근로자들만 따로 살펴보면 정규직이 46.3%, 비정규직이 53.7%로 비정규직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10년 이상이 30.8%로 가장 많았으며, ▲1~3년 미만(25.5%), ▲3~5년 미만(18.6%), ▲5~10년 미만(16.9%)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퇴직 경험에 따라 살펴보면 퇴직 경험이 없는 근로자의 경우 ▲10년 이상(57.5%) 장기간 근무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던 반면, 퇴직 후 재취업한 근로자의 근무기간은 ▲1~3년 미만(41.2%)으로 다소 짧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