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경력단절여성 10명 중 9명, ‘경단녀 선택 후회한 적 있다’ 2018.09.06

제목 없음

img2.gif

 

경단녀이자 전업주부인 김나정(41)씨는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서 10년 이상 쌓아온 경력을 포기했다. 아이를 봐줄 사람이 없다 보니 자연스레 직장을 그만두게 된 것이다. 김씨는 아이가 어느정도 크면 다시 일을 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쉽지 않았다. 집에만 있다 보니 직장인 친구들이 회사생활 푸념을 할 때 부럽기도 하고 소외감도 든다고 말했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경력단절여성 67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대부분인 89.6%전업주부/경단녀를 택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전업주부/경단녀를 택한 것이 가장 후회가 될 때는 다시 일을 하고 싶은데 재취업이 쉽지 않을 때’(26.8%)1위로 꼽았다. 사회생활의 공백기를 거친 후 기존의 직업으로 복귀를 하는 것도 새로운 직업을 구하는 것도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내 맘대로 쓸 수 있는 돈이 없을 때’(24.2%)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스스로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음을 느낄 때’(14.6%), ‘집에서 노는 사람 취급을 받을 때’(12.3%), ‘잘나가는 이전 직장 동료/친구를 볼 때’(11.3%), ‘전업주부라는 이유로 집 안/밖에서 무시당할 때’(10.3%)등의 순이었다. 경력단절 후 경제적인 문제뿐 아니라 한 사람으로서 또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자아실현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이 답변에 반영되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들의 경력이 단절된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경력 단절의 가장 큰 이유는 육아’(40.9%)였으며 이어 출산’(22.8%), ‘결혼’(22%), ‘자의적 선택’(8.9%)’, ‘가족의 권유로’(3.3%) 등의 순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는 출산30~40대는 육아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각자의 분야에서 경험 및 입지를 다져 나가며 사회생활이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지는20~40대 여성에게 출산과 육아는 경력 단절의 가장 큰 원인으로 적용 되고 있었다. 실제로 응답자 10명 중 8명은 자녀가 있다’(80.4%)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 후 직장인 친구들 사이에서 소외감을 느껴본 적 있냐는 질문에 86.9%있다고 응답했다.

 

소외감이 느껴지는 상황으로는 너는 편해서 좋겠다, 걱정 없겠다등의 말을 들을 때(30.7%)가 가장 많았고 함께 모인 자리에서 직장 이야기만 할 때’(26.6%), ‘승진, 프로젝트 성공 등을 SNS 로 자랑하는 것을 볼 때’(20.5%), ‘나는 당연히 돈, 시간이 없을 거라고 생각할 때’(14.3%). ‘내 의사는 묻지도 않고 모임, 여행에서 제외시킬 때’(7.8%)가 뒤를 이었다.

 

하지만 소외감을 느끼는 상황에서 섭섭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하기 보다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넘기거나 참는 경력단절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소외감을 느끼는 상황이 오면 섭섭하지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넘긴다는 답변이 54.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그냥 참는다’(24.2%), ‘화제를 다른 쪽으로 돌리기 위해 노력한다’(10.9%)고 답했다. ‘섭섭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 한다는 응답은 10.6%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