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2명 중 1명, “임금체불 경험 있어” 2018.11.19

제목 없음

img1.gif

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임금체불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 10명 중 6명은 임금체불로 인해 퇴사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6%임금체불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 중 15.9%현재도 임금체불 중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임금체불이 된 기간은 평균 1.5개월로 집계 되었으며 체불된 임금의 수위에 대해서는 월급여 전액 미지급4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월급여 일부 미지급’(39.9%), ‘야근수당 및 특근수당 등 각종 수당 미지급’(11.3%), ‘기타 식대 및 유류비 미지급’(1.7%) 등의 순이었다.

 

임금체불은 중소기업 사업장, 정규직에 집중되어 있었다. 임금체불을 경험한 직장인들이 종사했던 사업장 규모별로는 중소기업’(79.7%)중견기업’(16.6%), ‘대기업’(3.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고용형태별로는 정규직(54.8%)이 비정규직(45.2%)에 비해 임금체불이 조금 더 많았다.

 

직종별로는 사무관리직’(39.5%)에 대한 임금체불이 가장 많았으며 일반서비스직’(22.9%), ‘생산·기술·건설·현장직’(15%), ‘판매·유통·영업직’(8%), ‘교사·강사직’(4.3%), ‘단순노무직’(4.3%),  운전·배달직’(3.3%), ‘간호·의료직’(2.7%)이 뒤를 이었다.

 

임금이 체불되었을 때 대응방법으로는 47.8%사장에게 직접 임금을 달라고 요구한다를 꼽았으며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26.2%)가 그 뒤를 이어 많은 직장인들이 고용노동부 등 관련 기간 신고했다’(18.9%), ‘직원들과 함께 소송을 걸어 법적으로 대응했다’(5%)와 같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소극적인 대처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체불된 임금에 대해서는 57.1%전액 모두 받았다고 답했으며 일부만 받고 일부는 받지 못했다’, ‘전혀 받지 못했다는 답변도 각각 28.6%, 14.3%에 달했다.

 

임금체불로 인해 퇴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64.5%퇴사했다고 답했다. 성별로 봤을 때 여자’(66.7%)남자’(61.5%)에 비해 임금체불로 회사를 더 많이 그만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체불 후 퇴사까지의 기간은 ‘3개월32.5%로 가장 많았고 ‘2개월’(19.1%), ‘1개월’(18%) 순이었으며 ‘6개월 이상장기간 버틴 후 퇴사를 한 직장인도 16%나 되었다.

 

한편, 현재 경기불황으로 앞으로 임금체불을 경험하게 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67.7%퇴사를 준비한다고 답했으며 32.3%퇴사하지 않고 회사를 위해 더 열심히 일한다고 답했다.

 

퇴사를 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과반수 정도가 급여가 한번 밀리면 앞으로도 계속 밀릴 것 같아서’(49.7%)1위로 꼽았다. 이외에도 당장 생계 유지가 힘들어서’(26.4%), ‘직장에 대한 비전이 보이지 않아서’(14.4%), ‘업무에 대한 의욕이 생기지 않아서’(8.6%) 등이 있었다.

 

반면 퇴사를 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36.7%시간을 두고 상황을 파악한 뒤 이직할 예정이라서라고 답하며 퇴사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으며 어디든 어려운 상황은 마찬가지라서’(24.7%), ‘밀린 급여를 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서’(22.3%), ‘어려운 회사를 위해 더 열심히 일 해야겠다 생각해서’(12%) 등을 이유로 들었다.

마케팅·이벤트 정보 수신 동의

닫기
회원님
나에게 딱 맞는 맞춤정보 및 e-paper와 함께 매월 새로운
이벤트 소식도 받아보시는건 어떠세요?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내용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항목 보유 및 이용기간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 제공
(회원 맞춤 서비스)
신규 서비스 및 상품 개발을 위한 서비스 이용 현황 통계/분석
벼룩시장 구인구직/부동산/중고차/상품&서비스, e-Paper, 부동산써브 서비스의 이벤트 기획, 간행물 발송, 다양한 정보와 이벤트 소식 제공
(이메일, 전화, 문자)
이름, 상호(기업)명,
휴대폰 번호, 이메일
회원 탈퇴시까지 또는 고객
요청에 따라 개인정보 이용동의
철회 요청시까지

마케팅·이벤트 수신동의는 회원정보 관리를 통해 언제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