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연말이 두려운 직장인들… 83.6% “스트레스 최고조” 2019.12.16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평상시보다 연말에 더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3,1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83.6%가 연말 평소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연말이 되면 스트레스를 더 받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28.8%)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상황과 직장의 실적악화’(20.8%), ‘잦은 술자리와 모임’(14.7%), ‘과다 지출로 인한 금전적 부담감(12.2%)’,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9.4%), ‘새해에는 변화해야 한다는 중압감’(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연말 스트레스의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사람은 직장상사’(47.8%)를 꼽았으며 가족, 친척’(26.2%), ‘직장동료’(18%), ‘친구’(8%)의 순이었다.

 

과반수 이상이 직장상사 및 동료가 연말 스트레스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지만 이들과 함께하는 송년회 계획이 잡혀 있는 것(65.6%)으로 조사되었다.

 

연말 계획되어 있는 직장 송년회 횟수는 53.1%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작년 대비 감소했다는 응답은 37.9%, ‘작년 대비 증가할 것 같다는 응답은 9%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들은 매일 보는 사이에 연말 모임은 꼭 필요하지 않다’(61.5%)고 답하며 직장 송년회의 불편함을 들어내기도 했다.

 

송년회의 불편함을 증명이라도 하듯 직장 송년회의 가장 큰 스트레스를 묻는 질문에 많은 직장인들은 직장 연말 모임 자체가 스트레스’(30%)라고 답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술을 강제적으로 권하는 분위기’(17.1%), ‘장기자랑 등의 프로그램’(14.1%), ‘한 해의 업무 성과 이야기’(13.3%), ‘금요일로 잡힌 회식 날짜’(13%), ‘술이 들어가면 시작되는 직장상사의 훈계’(12.4%) 또한 스트레스라고 답했다.

 

가장 원하는 직장 송년회의 형식은 회사 부근에서의 간단한 점심식사’(33.3%)‘, 분위기 있는 곳에서의 저녁 식사’(20.5%) 순으로 피할 수 없다면 워라밸을 지키며 간단히 진행 하거나 가심비를 만족시키는 송년회를 선호하고 있었다. 이 외에도 직장 송년회 생략’(17.1%), ‘영화, 공연, 스포츠 증 관람’(15%), ‘음주 중심의 회식(13.9%)이 뒤따르며 문화체험이나 술을 먹는 송년회를 선호하는 직장인도 여전히 많았다.  

 

한편 송년회에서 음주는 필수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무려 84.9%술이 강제가 아닌 자율적으로 선택해 마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답해 음주 강요에 대한 거북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반면 술이 분위기를 띄우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필수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은 15.1%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