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후 일자리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가장 거슬리는 사무실 소음 1위는? 2020.04.21



사무실에서의 소음은 직장인 대부분이 느끼고 있었으며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사무실 소음에 적극 대처하기 보다는 그냥 참는 등의 소극적인 대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73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3.3%사무실에서 소음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거슬리는 사무실 내 소음으로는 사적인 대화, 잡담’(35.5%)이 가장 많았다. 이어 트림 등 생리현상으로 인한 소리’(14.5%), ‘전화 통화 소리’(12.7%), ‘휴대폰 벨소리’(10.3%), ‘복사기 등 기계 소리’(9%), ‘키보드, 마우스 소리’(6%), ‘지나가는 동료의 발소리’(6%), ‘손톱 깎는 소리’(6%) 순이었다.

 

사무실 소음으로 인한 부작용도 적지 않았다. 사무실 소음이 어떤 영향을 미쳤냐는 질문에 42.9%짜증, 불쾌감 등 심리적 고통1위로 꼽았다. ‘집중력 저하’(39.9%)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두통 등 신체적 고통’(6.4%), ‘업무 진행 불가’(4%)를 호소하는 직장인도 있었다.

 

반면 사무실 소음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답한 직장인은 6.7%에 머물렀다.

 

사무실 소음에 느끼는 불쾌감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인지 소음에 별다른 대처를 하지 못하고 참거나 자리를 피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직장인이 대다수였다.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6.2%가 사무실 소음에 그냥 참았다고 답했으며 이외에도 잠시 자리를 피했다’(26.6%) ‘귀마개를 사용하거나 음악을 들었다’(12.9%)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소음 유발 당사자에게 직접 말했다’(9.6%)거나 회사 측에 환경 개선을 요구’(4.7%)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하는 직장인은 많지 않았다.

 

한편 직장인에게 사무실 소음을 줄이기 위해 필요한 것을 묻자 회사 차원에서의 에티켓 교육 및 공지’(51.3%)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휴게 공간 확보’(20.5%), ‘방음시설 확충’(11.9%), ‘소음이 적은 기기로 교체’(8.6%), ‘사무실 공간 확대’(7.6%) 등의 의견을 내 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