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B2]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창업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창업플러스

[창업플러스] 창업의 꿈 이뤄지는 실험실 ‘꿈이룸’ 2017-09-25

 

 

1006409.jpg

 

 

인쇄소를 비롯한 각종 제조 및 서비스 업체가 즐비한 서울 중구 충무로. 이곳에 자리 잡은 꿈이룸 체험점포에서는 예비 창업자들이 자기만의 아이디어로 창업의 꿈을 키우고 있다. ‘내가 과연 창업을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사업에 대한 자신감으로 바뀐 예비 창업자들을 만났다.

 

 

누구나 자기의 아이디어로 창업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있지만 쉽게 도전하지는 못한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 경제적인 문제, 경험 부족 등 현실적인 장벽이 높기 때문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진행하는 ‘신사업창업사관학교’에서는 창업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교육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준비된 소상공인을 양성하기 위해 도입된 체험 프로그램으로 이론 교육부터 점포 경영 체험, 전담 멘토링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예비 창업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고민을 자신감으로 바꿔준 길라잡이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교육이 끝나고 실제로 점포 경영을 체험할 수 있는 ‘꿈이룸’ 체험점포는 서울 · 대전 · 대구 · 광주 · 부산 5개 지역에서 19곳이 운영 중이다. 점포마다 조금씩 다른 특색을 갖고 있는데, 서울 중구 꿈이룸 충무로점은 제조와 서비스 기반의 사업 위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개인 사무실 구조라 사업체 미팅이 쉽고, 주변이 번잡하지 않아 쾌적한 분위기에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현재 7기 교육생들이 입점한 상태인데 신개념 휴대용 소변기, 3D 페인팅 후가공, 싱글을 위한 생활용품, 고염수 천일염 제조기, LED 조명 등의 아이템을 다루는 예비 창업자 5명이 함께하고 있다.

 

 

시행착오 없이 사업 체험 할 수 있어

 

다섯 명의 예비 창업자는 사업 아이템만큼 각자의 경험도 달랐다. “32년 동안 직장생활만 했고 사업은 처음입니다. 머릿속으로 생각한 아이디어로 특허를 받았는데 얼른 사업화를 진행하고 싶더라고요. 급한 마음에 무턱대고 덤비려는데 친구들이 만류하면서 신사업창업사관학교를 소개해줬어요. 사업이 쉬운 게 아닌데 큰코다친다고요.” 가재경 ‘C.ONE’ 대표는 그냥 시작했으면 놓치는 게 얼마나 많았을까 생각하게 됐다고 한다. 4개월이라는 꿈이룸 점포 체험 기간 동안 차근차근 시제품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3DCC’ 전범수 대표는 처음에는 경제적인 지원 때문에 시작하게 됐지만 교육 프로그램을 하나하나 이수할수록 교육을 통해 얻는 이득이 크다고 말했다. 가장 도움이 된 것은 혼자 갖고 있던 거친 사업 아이디어를 전문가를 통해 정교하게 다듬을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이라고 한다. 교육을 받다 보니 새로운 시장도 보이고, 어떻게 내 아이템을 활용할지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LED 조명제조업체를 운영하는 김양덕 대표는 두 번째 도전 만에 꿈이룸 점포 입점에 성공했다.“지난번에 휴대전화 보조 배터리를 개발해서 입점 신청을 했는데 시장 경쟁력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떨어졌어요. 이번에는 LED 조명으로 다시 도전해서 성공했습니다. 한 번 떨어지고 나니 좀 더 세밀하게 공부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포싱글의 정재현 대표는 함께 운영하는 형식도 마음에 든다고 했다. 다른 분야지만 서로 배우는 것이 많기 때문이다. “멤버들에게 배우는 게 많고, 제조를 기반으로 한 사업을 꿈꾼다는 공통점이 있으니 잘 통하기도 하고 많은 도움이 됩니다.”

SBI 플랫폼의 이승범 대표는 공인된 기관에서 인증을 받는다는 장점도 놓치지 않았다. “제 사업은 자금 규모가 큰 편이라 혼자 하기에 한계를 느낄 때가 많았어요. 정부로부터 초기 투자를 지원받으니 힘도 나지만, 그보다도 공인된 기관에서 인증을 받는다는 게 좋은 것 같아요.”

 

 

꿈이룸 체험점포는 신사업창업사관학교라는 든든한 지원군과 함께 창업의 꿈이 이뤄지는 과정을 몸소 지켜볼 수 있는 공간이다. 한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졸업 후에는 평가를 거쳐서 창업 자금(최대 1억 원 한도, 융자)과 사업화 자금(최대 2000만 원 이내 보조 및 보조 금액과 동일 금액 자부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자료제공 : 위클리공감

목록보기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