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B1]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취업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취업플러스] 경력단절 여성 과학기술인 위한 맞춤 프로그램 2017-10-10

 

 

995531.jpg

 

 

“육아 문제로 집에서 3년 정도 쉬다 다시 출근한 첫날. 제 책상에 컴퓨터가 놓여 있고,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공간에서 커피를 마실 수 있다는 사실이 꿈만 같았죠.”

맹선영(41) 씨는 2014년 5월부터 (주)엘씨씨코리아에 일하고 있다. 엘씨씨코리아는 건축물 유지관리, 리모델링, 재건축과 LCC(Life Cycle Cost) 관련 업무를 하는 회사다.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인 맹 씨는 소프트웨어 개발실장을 맡고 있다. 맹 실장은 중소형 건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건물의 향후 30년간 유지비용, 유리 교체 시기, 국가의 기후 데이터에 따라 폭우나 태풍에 대비한 체크리스트 등 건축 유지관리 시스템을 소프트웨어로 개발한다.

 

 

여성 과학기술인 복귀 지원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 출신인 맹 실장은 1999년 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전자에 입사해 10여 년간 무선사업부에서 일했다. 세계 최초의 3G 모바일 폰 개발, 삼성전자 자체 모바일 플랫폼 ‘바다’ 개발에 참여한 것이 보람으로 기억된다고 했다. “2013년 퇴사하니 주위 분들이 잘나가는 회사를 왜 그만두느냐고 만류하셨죠. 결혼하고 2010년 출산한 쌍둥이 가운데 한 아이가 아파 집에서 주사를 놔줘야 하는 상황이었어요. 육아휴직 기간 2년(쌍둥이)에다 삼성에서 병가처리도 해줬지만 3년 만에 그만둘 수밖에 없었어요. 엄마들이 회사를 그만두는 고비가 출산 후 휴직을 다 쓴 시기라고 하던데 저도 그 경우였던 거죠.”

1년 남짓 휴지기를 가졌던 맹 실장은 다시 일을 하기 위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 위셋) 누리집을 검색했다. ‘위셋’은 여성 과학기술인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바탕으로 2011년 설립된 여성 과학기술인 종합지원기관이다. 위셋은 ‘여성 과학기술인 연구개발(R&D) 경력복귀 지원 사업’을 공고하고 10월 16일까지 참가 희망자를 모집한다.

 

 

경력관리가 부실하면 연간 평가로 지원금 중단

 

“위셋은 취업 희망자를 엄격하게 심사해 ‘인력풀’을 뽑고, 우량 회사를 가려내 ‘회사풀’을 만들어 매핑 작업을 합니다. 인력풀에 들어간 사람이 위셋의 지원금을 받으려면 위셋이 선정한 회사풀에서 회사를 선택해야 합니다. 위셋의 검증으로 회사를 고른 셈이니 안심할 수 있죠. 저는 엘씨씨코리아의 연락을 받고 인터뷰를 거쳐 입사했습니다.”

맹 실장은 “지원 대상으로 선발되면 위셋이 회사에 인건비로 3년 동안 연간 2000만 원을 지원하고 연구활동비 명목으로 석사 2100만 원, 박사 2300만 원을 준다”며 “처음엔 위셋이 돈만 지원해주는 줄 알았는데, 1년 단위로 평가해 지원금을 중단할 수도 있어 경력복귀자는 연구활동을 하는 등 경력관리에 전념해야만 한다”고 했다.

또한 “정부의 ‘여성 과학기술인 복귀 지원 프로그램’은 매년 체크하고 리포트를 하는 시스템이어서 경력단절여성의 경력관리에 최적”이라며 “2018년 예산안에는 경력단절여성 과학인 공공연구 지원 대상이 310명에서 414명으로 늘어 고무적”이라고 했다. 이어 “위셋은 최대 3년간 기업 또는 연구소의 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며, 조직생활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조직문화 적응 교육, 연구관리 스킬 등 각 직위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으로 경력단절여성의 경력관리도 병행한다”며 “연말 평가 항목에 업무 외적인 자기계발 항목을 넣기 때문에 지원금을 받는 회사도 적극 협조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이라고 전했다.

 

 

워킹맘들을 위한 경력지원 정책 개선 필요

 

전문가들은 경력단절 후 재취업을 할 때 임금 기대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경력단절여성이 직장에 복귀하려 할 때 아이 문제로 근무시간을 줄이고 싶어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맹 실장은 “그런 면에서 파트타임이 좋은 대안이긴 하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저임금에 단순 업무를 맡길 수밖에 없는 사정이라 파트타임으로 일하다 보면 경력이 나아지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며 “학위나 교육, 세미나 참가 기회 제공 등 향후 정부가 과학기술인 워킹맘들을 위해 경력 지원정책을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위클리공감

목록보기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