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B2]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취업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취업플러스] <이색직업> 레저선박시설(마리나)전문가 2017-11-06

475700.jpg

 

 

누구나 한번쯤은 근사한 요트가 있는 휴양지에서의 휴가를 꿈꾸게 된다. 푸른 바다가 선사하는 멋진 휴식은 지친 몸과 마음을 완전히 재충전하게 해 일상을 새로 시작할 수 있는 에너지를 불어 넣어준다. 해변에서 만나는 레저용 요트나 멋진 클럽하우스, 레스토랑, 리조트 등을 생각하면 머나먼 지중해의 이국적 풍경을 가장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다. 그러나 최근 국내에서도 해변의 정취를 느끼고 해양 스포츠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지인 일명 ‘마리나(Marina)’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이미 휴양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제주도와 남해 등 각 지역의 특성을 살린 해양 레저시설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대중화된 마리나를 안전하게 즐기도록 돕는다

 

마리나란 스포츠 또는 레저용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위한 항만, 항로, 정박지, 방파제, 계류시설, 육상 보관시설 등의 편의를 제공하는 시설뿐 아니라 이용자를 위한 클럽하우스, 주차장, 호텔, 쇼핑센터, 위락 시설과 녹지공간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를 가리킨다. 초기의 마리나는 선박의 계류시설에 한정하는 개념이었으나 요트와 보트를 소유한 개인이 많은 미국·유럽을 중심으로 레저·관광·숙박·레스토랑 등 각종 서비스시설을 갖춘 복합적 해양레저 공간으로 발전했다. 삶의 질 향상과 더불어 해양 휴양시설과 레포츠에 대한 수요가 생긴 우리나라도 이와 같은 발전 양상을 보이면서 관련 분야의 직업 종사자도 증가하게 됐다.

레저선박시설(마리나)전문가로는 마리나운영원, 레저선박운항사, 레저선박정비수리원 등이 있다. 해양 레저가 가져다 줄 수 있는 즐거움이 큰 만큼, 사고의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직업 종사자의 전문성이 반드시 요구되는 직업이기도 하다.

 

 

레저 선박 등 운항·정비 담당해

 

레저선박시설(마리나)전문가는 마리나 항만시설 및 선박의 운항, 정비, 관리 등 마리나산업 각 분야의 종사자를 포함한다. ‘마리나운영원’은 선박의 승선과 하선을 돕기 위해 띄워놓은 부유체인 폰툰, 육상 계류장 등을 점검하고 유지보수하며, 요트·보트의 이동 및 계류, 이안 및 접안을 통제하는 등 고객이 안전하게 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레저선박운항사’는 레저선박을 운영하거나 대여업으로 이용되는 레저선박의 운항을 대행한다. 그리고 ‘레저선박정비수리원’은 안전운항을 위한 레저선박 기계의 수리점검 및 선박의 외형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해외 경험, 진입에 큰 도움

 

레저선박시설(마리나)전문가는 마리나 항만 및 항만시설 등으로 진출한다. 특히, 레저선박운항사의 경우 반드시 선박운항에 대한 전문자격을 갖추어야 한다. 마리나운영원의 경우 서비스업에 종사했거나 리조트 또는 호텔 등에서의 경력이 있다면 유사경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레저선박운항사의 경우 요트선수로 활동한 경력과 외국 마리나 시설에서의 경험이 있다면 진입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마리나 산업 발전가능성 높아

 

우리나라는 동남아와 동북아를 연결하는 허브이자 크루징 루트로서의 입지 여건을 갖추고 있어 마리나 산업분야의 발전가능성이 높다. 업계의 전문가들은 마리나 산업의 발전과 함께 관련 직업군에 대한 발전가능성 또한 높게 전망하고 있으며, 정부의 선진 해양관광레저산업육성 정책으로 마리나 관광 활성화 여건이 개선됨으로써 해양레저 분야 전문인력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관련 전문 교육시설의 확충과 교육과정의 체계적인 개발이 필요하다.

따라서 마리나 전문가가 특화된 직업군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마리나 전문 인력 양성과 교육기관 육성,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지원과 관련 법령 정비가 요구된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종사자 대부분의 급여수준이 낮은 편으로, 이들의 근로환경과 임금수준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2014년 해양수산부로부터 선정된 목포해양대산학협력단 컨소시엄과 한국마리나협회 컨소시엄 2곳이 있다. 교육은 ‘마리나항만 운영’, ‘레저선박 운항’, ‘레저선박 정비·수리’ 등 3개 분야로 구분하는데, 분야별 교육프로그램은 인력양성기관에 따라 세부적으로 차이가 있다. 교육은 이론과 실무 및 현장학습 등 총 80시간이며, 교육비는 무료이다.

 

 

자료제공 : 한국고용정보원

목록보기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