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서비스 바로가기 페이지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읽을거리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읽을거리

[독자글마당] 지하철 하모니카 아저씨
[독자글마당] 지하철 하모니카 아저씨 2017-12-20

 

 

 지하철 안에서 하모니카를 파는 아저씨를 몇 번 본 적이 있다. 지하철에서는 보통 사람들이 눈길 줄 만한 것을 팔고는 한다. 파스, 밤 깎는 가위, 복대, 볼펜같이 실생활에 쓰일 만한 걸 내놓는다. 그런데 일상에서 그다지 쓸모 없어 보이는 하모니카가 팔릴 리가. 사람들은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

 

 그래도 아저씨는 “아이들에게 선물해도 아주 좋은 선물이죠”라며 지하철 손님들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요즘 아이들에겐 하모니카가 그리 매력적인 선물은 아닐 것이다. 나는 이 아저씨를 지하철에서 몇 번 보았지만, 그때마다 하모니카를 사는 사람은 없었고 안타까운 아저씨의 목소리만 들렸다. “사는 사람 정말 없으세요” 라는 말과 함께 아저씨의 작은 한숨이 들리던 그 날, 그 날은 아저씨가 하모니카를 불던 마지막 날이었을지도 모른다. 그 날 이후로 아저씨를 한 번 더 마주친 적이 있다. 잡상인들이 으레 파는 ‘실용적인’ 물건을 팔고 있었다. 하모니카를 기가 막히게 잘 불던 아저씨는 아쉽게도 그 물건들마저 잘 팔지 못했지만.

 

 눈길만 줬을 뿐, 하모니카를 파는 아저씨에게 무심했던 나이지만 나에게도 하모니카가 절실하던 때가 있었다. 부모님께 크리스마스 선물로 꼭 하모니카를 사달라고 떼를 썼고, 부모님께선 약속대로 하모니카를 사주셨다. 제대로 몇 곡 불어 보지도 못한 채 하모니카는 서랍 속에 처박혀 버렸다. 어디선가 멋진 하모니카 소리를 어디서 들었던 것만 같다. 그래서 하모니카가 가지고 싶던 것은 아니었을까. 할아버지가 불어주셨던가, 지금 생각해 보면 하모니카가 내 서랍 속에 있다는 것조차 잊었던 그 순간 왠지 내 유년도 끝이 난 건 아닐까 싶다. 아저씨는 지금 어디서 무엇을 팔고 있을까. 만약 멋진 소리를 들려주며 다시 지하철 안에서 하모니카를 판다면, 약속하겠다. 미래에 내가 만나게 될 어떤 누군가에게, 멋진 유년을 선물하기 위해 하모니카를 사 두겠다고.

 

전☆인 <010-****-1736>

목록보기

독자의견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마케팅·이벤트 정보 수신 동의

닫기
회원님
나에게 딱 맞는 맞춤정보 및 e-paper와 함께 매월 새로운
이벤트 소식도 받아보시는건 어떠세요?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내용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항목 보유 및 이용기간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 제공
(회원 맞춤 서비스)
신규 서비스 및 상품 개발을 위한 서비스 이용 현황 통계/분석
벼룩시장 구인구직/부동산/중고차/상품&서비스, e-Paper, 부동산써브 서비스의 이벤트 기획, 간행물 발송, 다양한 정보와 이벤트 소식 제공
(이메일, 전화, 문자)
이름, 상호(기업)명,
휴대폰 번호, 이메일
회원 탈퇴시까지 또는 고객
요청에 따라 개인정보 이용동의
철회 요청시까지

마케팅·이벤트 수신동의는 회원정보 관리를 통해 언제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