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서비스 바로가기 페이지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읽을거리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읽을거리

[독자글마당] 정겨운 마을버스 기사님
[독자글마당] 정겨운 마을버스 기사님 2018-01-10

 

 아침 10시경 가게 일을 나가기 위해서 전철역으로 가는 마을버스를 타고는 합니다. 그 마을버스는 전철역뿐만 아니라 우리 동네 보건소도 함께 지나가는 버스이기도 하기 때문에 할아버지와 할머니 손님이 유난히 많은 노선이기도 합니다.

제가 타는 그 마을버스의 기사님께서는 행여나 어르신들이 동네 앞에서 버스를 못 타실까봐 조금 기다렸다 가시는 적도 있고, 제때 하차를 못하실 까봐 큰 소리로 “보건소 앞인데 내리실 분 안 계세요”라고 크게 외쳐주시고는 합니다. 그리고 내리다가 다치시지 않을까 천천히 내리시라는 말씀 여러 번 강조하시기도 합니다.

 

 아기자기하게 골목과 골목을 구석구석 느릿느릿하게 운행하는, 흔히 시골 농촌버스에서나 볼 수 있는 풍경이 서울 도심의 한복판에서 연출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승객 중 누구 하나 빨리 가자고 재촉하는 분은 아직 못 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자주 얼굴 보는 한 동네 사람이고 하니 그런 마음의 여유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행여 시장에 들러 장을 보고 오시는 어르신들 짐이 무거울까 기사 분들과 승객들이 대신 짐을 실어주는 모습도 자주 목격되고는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엔가는 한 할머니께서 왜 본인을 태우지 않고 그냥 가느냐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화낸 적도 있었습니다. 아무리 넉살 좋은 기사님이라도 이거는 못 참지 않으실까 했는데 기사아저씨는 얼굴에 미소를 띄우며 친절히, “제가 뵙지를 못했네요. 죄송합니다. 버스가 후진하지는 못하니 대신 하차하실 때 조금 가까운 곳에 내려드릴게요”라고 웃음으로써 넘어갔던 적도 있었습니다.

 

 매일이 고단한 일상의 반복이지만, 이렇게 정겨움 가득하고 인정 넘치는 마을버스가 있기에 일상의 피곤함도 잘 달래며 출퇴근을 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유☆범 <019-***-9107>

 

목록보기

독자의견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마케팅·이벤트 정보 수신 동의

닫기
회원님
나에게 딱 맞는 맞춤정보 및 e-paper와 함께 매월 새로운
이벤트 소식도 받아보시는건 어떠세요?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내용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항목 보유 및 이용기간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 제공
(회원 맞춤 서비스)
신규 서비스 및 상품 개발을 위한 서비스 이용 현황 통계/분석
벼룩시장 구인구직/부동산/중고차/상품&서비스, e-Paper, 부동산써브 서비스의 이벤트 기획, 간행물 발송, 다양한 정보와 이벤트 소식 제공
(이메일, 전화, 문자)
이름, 상호(기업)명,
휴대폰 번호, 이메일
회원 탈퇴시까지 또는 고객
요청에 따라 개인정보 이용동의
철회 요청시까지

마케팅·이벤트 수신동의는 회원정보 관리를 통해 언제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