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서비스 바로가기 페이지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문화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문화플러스

[문화플러스]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는 ‘심야책방’으로 오세요
[문화플러스]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는 ‘심야책방’으로 오세요 2018-07-06

969147.jpg

 

 

‘2018 책의 해’를 맞이해 동네서점들이 심야에 문을 열고 독자들을 기다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018 책의 해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도종환 문체부 장관,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장, 이하 조직위)와 함께 6월 29일(금)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 ‘심야 책방의 날’ 행사를 전국 각지의 참여 서점에서 개최한다.

 

 

12시가 지나도 서점 문은 ‘활짝’

 

‘심야 책방의 날’이란, 서점이 정규 영업시간보다 연장해서 문을 열고 독자와의 즐거운 소통을 모색하는 캠페인이다. 보통 서점은 밤 9시 전후로 문을 닫지만, 이날만큼은 밤 12시 넘게까지 운영을 하거나 24시간 문을 열어 놓기도 한다. ‘심야 책방의 날’ 참여 서점들은 밤 12시까지는 예외 없이 문을 열고, 그 이후 시간대는 서점마다 자율로 운영한다.

전국 서점에서 참여 신청을 받은 결과, 6월에만 77곳의 서점이 신청을 했고, 7~12월에 참여 의사를 밝힌 서점을 포함하면 총 120곳이 넘는다. 이중에는 5회 이상 참여를 희망하는 서점도 있으며, 조직위는 매월 추가 접수를 받아 올해 안에 참여 서점을 전국 단위 200곳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 첫 심야 책방 행사에는 서점 77곳 참여

 

지난 6월 29일(금) 실시된 첫 행사에는 지역별로 △ 서울 24곳, △ 광주 9곳, △ 제주 5곳, △ 시흥 4곳, △ 인천 3곳, △ 부산·파주·광명·속초·전주에서 각 2곳, △ 고양·남양주·동두천·부천·성남·수원·오산·용인·의정부·안동·포항·대구·밀양·진주·청주·순천·완도·여수·울산·강릉·원주·춘천에서 각 1곳 등 총 77곳의 서점이 참여했다. 서울 지역이 가장 많고 광주가 9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광주는 독립서점 모임이 공동행사를 꾸준히 해온 터라 참여율이 높았다.  

소규모 자본과 인원으로 운영되는 동네 서점의 특성상 자정이 지나도록 서점 문을 열어 놓기란 쉬운 일은 아니지만, 서점이 단순히 책을 사고파는 곳이 아니라 편하게 독자를 만나 취향을 공유하며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 된다는 인식을 같이했기 때문에 이번 캠페인을 시작할 수 있었다. 조직위는 캠페인에 동참하는 서점들을 위해 서점 매장에서 이뤄지는 당일 행사의 일부 비용과 서점을 찾는 고객에게 제공할 다양한 기념상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각지에서 이색 행사… 서점의 전통으로 자리 잡는 것이 목표

 

6월 ‘심야 책방의 날’ 행사 내용은 개성이 넘치고 다채로웠다. 수다와 와인은 기본이고 ‘심야의 원고 청탁’, ‘책방고사’, ‘루돌프를 찾아서’, ‘읽다 포기한 책 남에게 읽히기’, ‘동네 빵집·국수집과 콜라보’, ‘서점주인과 손님의 팔씨름 대회’, ‘작가와 고등어구이 막걸리 파티’ 등 이색적인 축제를 방불케 했다.  이외에도 필사하기, 퀴즈 맞추기, 드로잉 등 서점마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심야책방을 찾은 손님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조직위는 전국에 흩어져 있는 서점들이 같은 행사에 동참한다는 소속감 고취를 위해 ‘심야책방’에 참여하는 77곳이 예외 없이 ‘공통의 미션’을 수행하도록 했다. 서점을 찾는 손님이 책, 밤, 서점 중 하나의 키워드를 택해 매력적인 카피를 뽑아 서점 주인에게 제출하는 것으로, 조직위는 그 중 일부를 선정해 작가에게 글을 청탁해 책을 만들어낼 예정이다.

행사 참여 서점 명단은 ‘책의 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에 참여하고 싶으면 방문하고 싶은 서점에 사전 문의를 한 후 참여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들어 동네 서점들이 참고서와 문구류 판매 중심에서 벗어나 점점 단행본 비중을 높이는 등 서점의 면모를 되찾아가고 있다. 이러한 ‘서점의 귀환’이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라 제대로 뿌리 내리기 위해서는 서점과 지역 주민과의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라며, “‘심야 책방의 날’이 올해 연말까지 성공적으로 지속된다면 내년부터는 자발적인 전통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목록보기

독자의견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