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B3]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취업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취업플러스] 건설근로자 6000명에게 무료 상해보험 가입 지원 2017-04-10

 

 

건설근로자공제회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측 불가능한 사고위험을 대비하고 건설근로자의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단체상해보험을 무료로 가입 지원한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는 단체보험가입 지원사업은 공제회가 입찰을 통해 현대해상화재보험㈜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소요되는 보험료는 건설근로자의 부담 없이 공제회가 무료로 전액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17년에는 2016년보다 상해입원의료비 보장금액을 확대하고 치과·한방치료비까지 보장한다.

상해통원의료비·상해처방조제비를 신설하여 상해로 인한 입원비뿐만 아니라 통원치료비까지 보장해 근로자의 실질적인 혜택을 확대했다.

단체상해보험 주요 보장내용은 상해사망(2000만원), 상해입원의료비(500만원), 상해통원의료비(10만원), 상해처방조제비(5만원), 상해입원일당(1만원), 골절진단위로금(70만원), 질병사망(500만원), 암진단비(200만원) 등 14가지 항목이다.

단체상해보험 수혜자 선정은 전년도 기준 적립일수를 충족한 근로자 중에서 가입 희망신청을 받아서 우선 선정한다.

나머지 인원은 전자인력카드 시범사업장 종사자·현업 종사자·장기 적립자 등으로 구분해 다양하게 선정함으로써 보다 많은 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단체상해보험 보장기간은 올해 3월 31일부터 2018년 3월 30일까지 1년 간이다.

보험 보장기간 내 발생한 상해나 질병은 현장근무시 발생여부를 불문하고 사유발생일로부터 3년까지 보험금을 청구 할 수 있다.

2011년 이후 6년간 단체보험에 가입했던 근로자는 총 2만 6000명이며, 이중 상해사고 및 질병으로 1365명의 건설근로자가 총 22억 4800만원의 보험금을 수령하였다.

건설근로자공제회 권영순 이사장은 “몸이 재산인 건설근로자에게 단체보험 가입지원을 통해 현장근로 및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보험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권이사장은 “앞으로도 건설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더욱 내실 있는 사업으로 발전시켜 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