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HOME > 벼룩시장 기사보기 > 취업플러스
지역벼룩시장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취업플러스] 직장인 74.9% ‘창업, 한 번쯤 도전해 볼 만하다’ 2017-12-18

월급쟁이보다내사업.jpg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104명에게 ‘창업’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4.9%가 ‘한 번쯤은 창업에 도전해 볼 가치가 있다’고 답해 대다수가 창업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리해고, 명예퇴직 등 불안정한 직장생활 등으로 창업을 꿈꾸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생활 중 실제로 창업을 고려해본 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에 가까운 45.5%가 창업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창업을 하고는 싶지만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다(24.5%), 현재 직장생활과 창업 준비를 병행하고 있다(11.5%)는 답변도 있었다. 실제로 창업을 해 본 경험이 있다(10.5%)고 답한 응답자도 있었으며, 창업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다는 답변은 8.1%로 다소 낮았다.

 

 

창업 원하는 이유 1순위 ‘직장생활의 불안정성’

 

직장인들이 창업을 고려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응답자의 25.9%는 정리해고, 퇴직 등 직장생활의 불안정성을 꼽았으며, 직장생활을 하는 것보다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라는 답변 역시 23.1%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내가 진심으로 원하는 일을 하고 싶어서(15.9%), 직장에서 은퇴해야 하는 나이가 다가오고 있어서(11.5%), 능동적으로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11.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직장생활이 적성에 맞지 않아서(8%), 주변에 창업으로 성공한 케이스가 있어서(7%) 등의 답변도 있었다. 창업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그 이유로 창업 시 성공에 대한 불확실성과 불안정성(49.4%)을 꼽았다. 창업을 하게 되면 책임져야 할 것이 많아져서 라는 답변도 15.7%로 나타났으며, 성공이 보장되는 아이템을 찾지 못해서(10.1%), 직장생활이 만족스러워서(9%), 웬만한 업종은 포화상태인 것 같아서(7.9%), 창업자금이 부족해서(7.9%) 순으로 이어졌다.

직장인들이 꼽은 창업 시 도전해보고 싶은 사업분야 1순위는 커피숍, 식당 등 요식업 분야(29.3%)였다. 이어 쇼핑몰, 도소매 등 유통관리분야(18.8%), 업종에 관계없이 안정적인 프랜차이즈(17.8%)가 2,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사업(11.2%), 학원 등 교육서비스 분야(8.7%), 앱 개발 등 IT 관련 분야(6.2%), 반려동물 관련 산업(4.5%), 미용실, 네일샵 등 피부미용업(3.5%) 등의 답변도 있었다.

 

 

가장 큰 걸림돌은 ‘지나치게 비싼 임차료’

 

창업에 필요한 조건으로는 응답자의 28.9%가 획기적인 창업 아이디어를 꼽았으며, 자금 조달능력이라는 답변 역시 26.4%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홍보 및 마케팅 능력(17.8%), 사회적인 인프라·지원제도(15.2%), 풍부한 인맥(6.9%) 순으로 이어졌다. 특별한 기술, 좋은 학벌 등 개인의 능력이라는 답변은 4.8%로 다소 낮았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창업을 할 경우 걸림돌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지나치게 비싼 임차료(38%)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대기업에 유리한 시장환경(24.9%), 자금지원 부족(14.5%), 정부의 지원, 정책 미비(7.9%), 실패에 지나치게 엄격한 문화(7%) 순으로 이어졌다. 이밖에 창업에 대한 전문적인 교육 부재(6%), 창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 편견(1.8%) 등의 답변도 있었다.

 

 

자료제공 : 벼룩시장구인구직

목록보기

독자의견

내용(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의견쓰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