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후 일자리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스트레스 원인 1위는 ‘업무량, 연봉’ 아닌 ‘인간관계’ 2020.07.15


대부분의 직장인은 직장생활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직장생활 스트레스로 얻게 변화로는 예민해진 성격을 1위로 꼽았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1,22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과 스트레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6.7%직장생활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응답은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이 87.9%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87.8%), ‘대기업(87.5%)’ 직장인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공기업’(78.1%)에 근무하는 직장인은 상대적으로 스트레스가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생활 연차별로는 ‘10년 이상89.5%로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으며, ‘1년 미만’(88.6%), ‘5년 미만’(87.1%), ‘10년 미만’(85.1%), ‘3년 미만’(82.4%)의 순이었다.

 

스트레스의 주요 원인으로는 상사 · 동료와의 인간관계25.2%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도한 업무량’(23.7%), ‘낮은 연봉’(13.1%), ‘상사 · 고객 · 거래처의 갑질’(9.9%), ‘성과에 대한 압박’(8.9%), ‘업무능력 · 지식 부족’(7.8%), ‘긴 출퇴근 시간’(5.8%), ‘불투명한 회사의 미래’(5.6%)를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들었다.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변화로는 성격이 예민해졌다’(23.3%)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만성피로에 시달린다’(18.8%), ‘두통 · 소화불량이 생겼다’(17.8%)는 의견도 있었다. 이외에도 불면증이 생겼다’(9.8%), ‘이유 없는 분노를 느낄 때가 많아졌다’(8.3%), ‘애사심이 줄었다’(7.8%), ‘집중력이 떨어졌다’(7.4%), ‘매사에 의욕이 없어졌다’(6.9%)는 직장인도 있었다.

 

직장인들은 잠자기’(23.8%), ‘· 담배’(12.7%), ‘친구 · 지인과의 대화’(12.3%), ‘운동’(11.6%), ‘여행 및 문화생활’(10.7%), ‘맛집 탐방’(7.7%), ‘취미생활’(6.7%) 등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를 한다고 답했지만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직장인에게 스트레스를 이겨내는 능력인 회복탄력성 정도를 점수로 환산해 직접 입력하게 한 결과 평균 4.8(10점 만점)에 그쳤기 때문이다.

 

실제로 스트레스 해소를 하지 못한 채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상당수의 직장인들은 과거에 비해 업무에 대한 열정이 떨어졌으며 번아웃증후군을 경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과거에 비해 업무에 대한 열정이 줄었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80.2%에 육박했으며 열정을 떨어뜨린 주요 원인으로는 적정한 보상을 받지 못해서’(28.2%), ‘과도한 업무에 지쳐서’(23%), ‘반복되는 업무에 질려서’(19.3%) 등을 꼽았다.

 

또 스스로가 번아웃증후군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65.8%그렇다고 답하며 극심한 직장생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